자작곡

released 2020.02.02

기명진

겨울 바다

#포크 #서정적인 #아련한 #잔잔한 #피아노 #통기타 #전자 기타 #전자 베이스 #보컬 #드럼셋 #62BPM #6/8박자

첨부파일

본문


잔잔한 포크 밴드사운드입니다.

가사

아직 눈이 오지 않은 새벽
차가운 바람과 햇살
목도리를 둘러 쓰고

바깥은 참 고요한데
발걸음은 좀 긴장돼
이제 갈 준비는 됐니

지나는 정거장 하나마다
버리지 못한 후회
도착지는 점점 가까이 오고
하얀 창문을 지나면

아무도 오지 않은 겨울 바다
그 앞에 선 너와 나
우리 두손 마주 잡고
오지 않은 미래를 안고
붉게 타는 서쪽 하늘
부서지는 잿빛 파랑
소중했던 지난 나날
모두 안고서 떠날 거야
좋아요! 5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